祝辞に込めた思い~第二の新しい舞台へあがる卒業生へ~

※本文(韓国語)に続いて日本語訳がございます。ご覧下さい。

지난 2월 4일, 금강학원에 부임하여 처음으로 고교 졸업식에 참석하였습니다. 그 전날 졸업식 예행연습을 한 후에, 호텔에서 테이블 매너시간(호텔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매너도 배우고 졸업을 앞둔 졸업생들의 소감을 한명씩 발표하는 자리)을 통하여 햇병아리 사회인으로서의 준비시간을 가졌습니다. 미리 교감선생님으로부터, 이 테이블 매너시간은 눈물을 참기 힘들 정도로 감동적이고 슬픈 시간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저는 의외로 그런 시간은 잘 참는다고 속으로 자부하면서 당당히 참석했었지요.
그런데 역시나,, 고3 학생들 한명한명의 이야기를 들으면서‘금강’에서 자라난 학생들의 사랑과 눈물, 행복 등의 다양한 추억거리가 느껴지면서 저 역시 짠한 그 무언가로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이제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서 있는 우리 학생들이 학생들에게 마지막으로 교장으로서 무슨 말을 해주면 좋을까 망설이고 또 고민했었습니다. 역대 교장은 한국어로 축사를 했다고 하는데, 한국어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학생들도 있기 때문에 100% 한국어로 하기에는 제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축사 후에 아이들에게 일본어로 한마디 짧게 더 해줘야겠다고 결심했지요.
저는 오히려 앞부분의 한국어 축사보다, 전체 학생들이 다 알아들을 수 있는 일본어로 이야기를 준비하는 내용이 더 긴장되고 고민되었습니다.
졸업식을 마지막으로 본교 체육관 문을 통하여 이제 당당히 세상 속으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는,,, 정말 마지막 순간에 와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해줄 말을 생각하기 위해 한달 이상을 고민했습니다.
그 이야기가 바로 이것입니다.

“교장으로서 여러분께 마지막 숙제를 드리겠습니다. 오늘밤 여러분들은 자서전을 미리 써보기 바랍니다. 자서전을 쓰라는 말은 “설명서를 읽어라”라는 말과 같습니다.
설명서를 읽으면, 몰라서 헤매거나 시간, 노력 등을 헛되이 쓰지 않아도 됩니다. 모르는 것은 설명서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든 해결할 수 있는 것이지요.
그러나 우리들 인생에는 설명서라는 것이 없습니다.
우리들 인생은 설명서 없이는 기계를 조작하거나 지도, 나침반 없이 먼 여정을 떠나는 것과 같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므로 자서전을 미리 써본다는 것, 그 자서전이 바로 자기 인생의 설명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반드시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밤 여러분들의 앞으로 펼쳐질 멋진 인생의 자서전을 쓰고, 자신의 길을 여러분의 힘으로 개척해 나가면 정말 좋겠습니다.
제2의 인생길이 펼쳐질 터닝포인트가 되는 오늘, 여러분의 자서전을 써보면서 나만의 무대의 멋진 주인공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금강의 선생님들은 언제나 같은 장소인 바로 이곳에서 여러분들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니, 무서워하지 말고 앞으로 당당히 나아가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高等学校卒業式前夜の卒業生との食事会

 今年の2月4日、金剛学園に赴任して初めて高校の卒業式に参加しました。その前日、卒業式のリハーサルをした後、ホテルでテーブルマナーの時間(ホテルで夕食をしながらマナーを学び、卒業を控えた卒業生たちの所感を一人ずつ発表する場)に駆け出しの社会人としての準備時間を持ちました。
 あらかじめ教頭先生から、このテーブルマナーの時間は涙を堪えきれないほど感動的でありながら寂しい時間でもあると聞いていましたが、私は意外とそういうことには慣れていると心の中で自負しながら、堂々と出席しました。

 ところがやはり、、卒業生たち一人一人の話を聞きながら、’金剛’で育った生徒たちの愛と涙、幸せなどの様々な思い出が伝わってきて、胸が熱くなりました。
 もう新しい人生の出発点に立っている生徒たち…この生徒たちに最後に校長として何を言ってあげればよいのか悩みに悩みました。歴代の校長は韓国語で祝辞をしたそうですが、韓国語をよく理解できない生徒もいるために100%韓国語で話すことに私は抵抗がありました。考えたあげく祝辞の後に日本語で一言付け加えて言おうと決心しました。

 私は前の部分の韓国語の祝辞より、卒業生すべてに分かってもらえる日本語で話をする内容に緊張し、悩んでしまいました。 卒業式を最後に本校の体育館の扉を通り、世の中へと堂々と新しい出発をすることになる、本当に最後の瞬間に来ている生徒たちに話したい言葉を考えるため、一ヵ月以上悩んだと思います。その話がこちらです。

卒業生への祝辞~最後の宿題~

 “校長として今日、みなさんに最後の宿題を出したいと思います。今晩、前もって皆さんの自叙伝(自分の話)を是非とも書いてみてください。自叙伝を書けというこの言葉は「説明書を読みなさい」という言葉と同じです。
 説明書を読めば、わからなくて迷うことがなく、時間や努力を無駄に使わなくてすみます。わからないことは説明書があるので何とか解決できます。

 しかし、私たちの人生には説明書というものがありません。私達の人生は説明書なしで機械を操作したり、地図や羅針盤なしで遠い道のりに出発することと同じかもしれません。
 ですから、自叙伝をあらかじめ書いてみるということ、その自叙伝がただちに、自分の人生の説明書にもなりうるということを是非とも覚えていただきたいです。

 今晩、皆さんのこれからのすばらしい人生の自叙伝を書き、自分の道を自分の力で切り開いてください。第2の人生のターニングポイントである今日、皆さんが自叙伝を書きながら自分だけの舞台のすばらしい主人公になってほしいと願っています。
 金剛の先生たちはいつも同じ場所で皆さんを見守っていますので、何事にも恐れず前を向いて堂々と進んでください。カムサハムニダ。”

学校法人金剛学園(小・中・高等学校)のホームページはこちら